계속 진행하면 아바즈의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통해 귀하의 정보가 어떻게 이용되고 얼마나 안전하게 처리되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알겠습니다
방문자들이 본 웹사이트를 어떻게 이용하는지 분석하고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이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바즈의 쿠키 정책을 확인해 주세요.

올림픽위원회: 가리왕산 파괴를 막으십시오

국제올림픽위원회와 대한민국 정부 귀하:

세계 시민으로써 우리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문에 파괴되고 있는 가리왕산에 우려를 표하며, 귀하가 파괴를 막고 500년동안 지켜져 내려왔던 숲을 보호해주시기를 촉구합니다. 또한 모든 올림픽 경기가 지속가능성과 환경을 보호 원칙에 부합할 수 있도록 ICO가 보장해 줄 것을 권고합니다.

유효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죄송합니다. 브라우저에서 아바즈 청원서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javascript를 활성화하시고 다시 시도해 주십시오. (javascript를 활성화하는 방법은 여기에 있습니다.)
캠페인에 참여함으로써 아바즈 이메일 수신에 동의하신 것으로 간주합니다. 아바즈는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따라 귀하의 정보를 보호 및 취급하고 있습니다. 이메일 수신을 원치 않을 경우 언제든 구독을 해지할 수 있습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지금, 결정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멸종위기 동물이 서식하는 우리의 가리왕산 500년된 원시림을 보호해야 할까요?

아니면…

겨우 4일 치를 올림픽 스키 경기 때문에 이 숲을 밀어버려야 할까요?


아마 여러분 대부분이 ‘당연히 숲이 먼저지’라고 답하시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지금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천고의 가리왕산에 스키장을 짓기 위해 5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잘라내고 있습니다.

숲은 한 번 사라지면 아무리 복구한다 해도 동 세대에서 같은 규모의 숲을 다시 볼 수 없습니다. 그런데도 정부는 “원형대로 복원한다”는 허울뿐인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무차별한 벌목을 중지시킬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지속가능성의 원칙에 따라 ‘친환경올림픽’을 치러야 한다고 정해놓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압박하는 것입니다.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국가들을 중심으로 국제적인 비판이 거세지면, IOC에 경각심을 일깨우고 그 원칙을 준수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말로만 친환경이 아닌, 진정으로 우리 숲을 보호할 수 있도록 이 긴급 캠페인에 참여합시다. 아바즈는 올림픽위원회 사무소에 청원서를 직접 전달할 것입니다. 서명하시고 페이스북과 트위터이메일 등 여러분이 활동 중인 모든 채널에 널리 공유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