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이야기

이 세상 어디에 살고 있든지 우리 자신에 대해 하고 싶은 이야기가 하나씩은 있습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아니면, 지도에서 이미 자신의 이야기를 공유하신 분들을 찾아 그들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감동하셨다면, 직접 메시지를 보내보십시오.
아바즈 회원분들이 공유하신 이야기를 읽으시고,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십시오:

마르셀로
브라질

우리 모두 나이가 든다는 거, 자명한 사실입니다. 어떻게 나이들고 싶어하느냐, 그게 바로 우리의 미래를 결정할 것입니다.

에이드리언
호주

광활한 오지를 여행했을 때의 기억이 가장 생생합니다... 그 여행에서 제게 가장 많은 영향을 미쳤던 것은 이 나라의 선주민들과의 만남이었습니다...

브라이언
키나다

저는 케이프 브레톤 시골에서 애들이 15명이나 있는 가정에서 자라났습니다. 부모님은 작은 것에 감사하며 살라고 저희를 가르치셨어요. 아직 그 아름다운 섬에서 살고 있습니다...

조아나
포르투갈

저는 평범하게 자라났습니다: 친구들과 학교에 다니고, 어른들을 공경하면서 여름밤에는 마을 주변을 걸어다니기도 하고, 물론 우리 동네의 전통에 대한 애착도 깊었고요. 이 곳이 모든 일의 출발점이었습니다.

수난디니
인도

제 남편 카틱과 저는 각각 52살, 53살이고 우리를 세계 시민이라 여기고 있습니다. 아직 딱히 '집'이라고 부를 수 있는 곳이 아직은 없어요. 우리의 마음이 이끄는 곳이면 어디든지 떠날 수 있으니까요.

에밀
불가리아

... 저는 벌써 일을 하고 있었어요. 아직 공산주의 체제가 강한 1989년도 였고 당시 29살이었지요. 서구주의 생활방식하고는 많이 달랐지요... 그리고 나서 갑자기 철의 장막이 무너졌어요...

여러분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선택사항 - 사진이 있음 더 좋아요. 클릭!
참고사항: 여러분이 올리신 이야기는 이야기 지도에 표시될 것입니다. 이메일 주소는 게재되지 않습니다.

이곳에서 아바즈 개인정보보호정책에 대해 읽어보십시오.
+
확대 또는 축소하시려면 +/-를 클릭하십시오.
지도 상에서 움직이시려면, 클릭하신 채로 마우스를 움직이십시오.
0
공유된 이야기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