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능을 사용하려면 쿠키 설정을 업데이트해 주세요.
'모두 허용'을 클릭하거나 '타겟팅 쿠키'를 활성화해 주세요.
계속 진행하면 아바즈의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통해 귀하의 정보가 어떻게 이용되고 얼마나 안전하게 처리되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알겠습니다
방문자들이 본 웹사이트를 어떻게 이용하는지 분석하고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이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바즈의 쿠키 정책을 확인해 주세요.
영주댐 담수중단 No Dam, Yes Flowing Sand River

영주댐 담수중단 No Dam, Yes Flowing Sand River

143 명이 서명했습니다. 목표는  200
143 명이 서명했습니다

닫기

서명을 완료하세요

,
계속 진행하면 아바즈 이메일을 수신하는 데 동의하신 것으로 간주합니다. 귀하의 정보는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따라 보호되고 처리됩니다. 이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언제든 구독을 해지할 수 있습니다.
이 청원서는 chorok o.님이 작성하셨으며, 아바즈 커뮤니티의 관점을 반영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chorok o.
님이
대한민국, 환경부
에 대한 본 청원을 시작했습니다
강은 단절된 공간이 아니라 연결된 시스템입니다. 만일 우리가 인위적으로 단절한다하더라도 강은 여전히 연속선상에 있습니다. 내성천은 한반도 지형 축인 백두대간과 낙동정맥에 뿌리를 내린 후 영주 안동 예천 땅을 지나 삼강에서 한반도의 젖줄이라 불리는 낙동강과 만납니다.

내성천의 특성은 낙동강으로 흘러 든 후 더욱 빛납니다. 백두대간과 낙동 정맥에서 물과 함께 떠내려 온 모래 입자들이 오염된 낙동강 바닥을 비질하기 시작하면 2급수였던 강물이 1급수로 변하는 기적이 일어납니다.

그러나 내성천 중류에 영주댐이 들어 선 후, 낙동강은 내성천이 뿌리내린 백두대간과 낙동정맥에서 내려오는 모래의 공급을 받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강가에서는 물비린내가 나고 강폭은 좁아지고 깊어졌으며 강바닥은 거칠어졌습니다. 물가를 유영하던 피리들도 이젠 잘 보이지 않습니다.

내성천에서 발견된 흰꼬리수리, 먹황새, 검독수리는 멸종위기 1급입니다. 또한 내성천은 멸종위기 2급 흰목물떼새의 국내최대서식지이며 천연기념물 원앙은 내성천변 버드나무 숲에 둥지를 짓고 낮은 물가를 헤엄치다가 모래언덕에서 휴식을 취합니다.   그러나 담수가 시작되자 부유토로 비옥해진 강변은 녹조로 변했고 100년 만에 전설처럼 이 땅에 나타난 제비숙영지와 밀화부리 번식 숲엔 물이 차오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위험에 처한 이 땅의 생명들에게 지켜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풀숲에 깃드는 새에게, 새를 품는 나무에게, 그 나무가 뿌리내린 들녘에, 그 들녘을 적시는 강에게, 강바닥을 비질하는 모래에게, 맨발로 백사장을 뛰어놀던 우리 아이들에게, 이 땅에 태어날 미래의 아이들에게도....... 우리가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함께해 주세요.






게시 : 2019년11월8일 (수정:  2019년11월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