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진행하면 아바즈의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통해 귀하의 정보가 어떻게 이용되고 얼마나 안전하게 처리되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알겠습니다
방문자들이 본 웹사이트를 어떻게 이용하는지 분석하고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이용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바즈의 쿠키 정책을 확인해 주세요.

맥심코리아: 반성하십시오!

맥심 코리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여성가족부:

여성대상 강력범죄와 성범죄율이 해마다 증가하고있는 한국에서, 오직 자신들의 상업적 이윤과 표현의 자유만 앞 세우며, 강력범죄 피해자와 가족, 그리고 그것이 일상적 공포가 된 여성들의 시선을 외면하는 맥심코리아 편집부에게 9월호 판매 중단(회수) 및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하는 바입니다. 아울러 여성가족부와 간행물윤리위원회에서 해당 잡지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 발표 및 추후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맥심코리아 측에 적법한 조치를 취해주십시오.

유효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죄송합니다. 브라우저에서 아바즈 청원서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javascript를 활성화하시고 다시 시도해 주십시오. (javascript를 활성화하는 방법은 여기에 있습니다.)
계속 진행하면 아바즈 이메일을 수신하는 데 동의하신 것으로 간주합니다. 귀하의 정보는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따라 보호되고 처리됩니다. 이메일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언제든 구독을 해지할 수 있습니다.

최근 서명

이것이 한국 여성의 현실입니다:

  • 대한민국 강력범죄 여성 피해자 비율 85.6% (통계청, 2012)
  • 세계 성평등 지수 142개국 중 117위 (2014년 세계경제포럼(WEF)의 '세계 성평등보고서')
  • 여성 신체적 안전 지수: 4등급, 하위 등급 (womanstats.org)
  • 여성 강간 수준 : 4등급, 강간이 흔함 (womanstats.org)

여성들에게 현실적 공포 대상인 강력범죄의 가해자를 카리스마 있는 남성으로 미화시키고 피해자인 여성을 성적인 대상으로 조롱한 '맥심코리아' 편집부를 강력하게 규탄합니다!

유명 성인남성잡지 '맥심'의 2015년 9월호 표지에는 성범죄 현장을 연상시키는 화보와 피해자 여성을 조롱하는 듯한 문구가 실렸습니다. 영화 신세계, 친절한 금자씨, 올드보이 등에서 악역을 연기한 남성 배우가 미간을 찌푸린채 담배를 피우고 있고, 그 옆에는 자동차 트렁크 사이로 청테이프에 발목을 결박당한 피해자 여성의 다리를 연출한 뒤, "여자들이 '나쁜 남자' 캐릭터를 좋아한다고? 진짜 나쁜 남자는 바로 이런 거다. 좋아 죽겠지?"라는 문구까지 실린 것입니다.

이에 사람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맥심 편집부에서는 “살인, 사체유기의 흉악범죄를 느와르 영화적으로 연출한 것은 맞으나 성범죄적 요소는 화보 어디에도 없으며 일부에서 우려하시듯 성범죄를 성적 판타지로 미화한 바도 없다”는 궁색하고 무신경한 변명만 늘어놓았습니다.

맥심은 누구나 알고 있는 남성 대상 성인 잡지이며, 언제나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한 콘텐츠를 소개해 왔습니다. 섹슈얼한 매체에서 강력범죄를 다루고 그 피해자가 여성일 때, 성범죄까지 연상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임에도 불구하고 ‘강력범죄 현장은 맞지만 성범죄는 아니’라는 어처구니없는 답변을 내놓고 있습니다.

심지어 잡지 안에 실린 화보에서는 트렁크 안에 누워있는 여성의 모습, 검은 비닐봉지에 사체를 넣어 끌고 가는 모습, 트렁크 안에서 가해자를 바라보는 시선 등, 실제로 한국 사회에 존재하는 강력 성범죄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연출하였으며 ‘누가 나한테 베드신을 시켜’, ‘선생님, 오늘 촬영은 강간범이 아니라 살인범 콘셉트입니다만’ ‘아니긴 뭐가 아니야’라는 장난스러운 문구까지 실려있었습니다.

'맥심코리아'에서 일반적인 영화나 예술작품처럼 범죄에 대한 경각심이나 사회의 현실을 반영하기 위해 이 화보를 기획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

제작자와 구독자의 성적 유희와 잘못된 남성상의 미화를 위해 실제 존재하는 피해자들의 고통이 공개적으로 조롱거리가 되어도 괜찮습니까?

돌체앤가바나, 캘빈클라인처럼, 한국에서도 할 수 있습니다!
2007년 돌체앤가바나가 발표한 광고와 2010년 캘빈클라인 청바지 광고 역시 ‘집단 강간’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세계 언론과 시민 단체의 비판을 받았고 호주와 유럽 국가 등에서 광고 금지 처분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K-POP과 드라마로 유명한 한국입니다. 세계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우리는 건강한 성평등 의식과 여성인권을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합니다.

강력 성범죄율을 낮추기 위한 노력을 해야지 그것을 부추겨서는 안됩니다. 이러한 화보가 우리 사회에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고려해주십시오.

지금 바로 행동해주십시오!
이 캠페인은 아바즈 시민 청원 사이트에서 회원님께서 시작해 주신 청원서입니다.

친구들에게 알리기

복사하려면 클릭하십시오: